카이♥제니, 반나절 만에 열애 인정…초특급 아이돌 커플 탄생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엑소 카이와 블랙핑크 제니가 2019년 첫 커플이 됐다. 전세계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핫한 아이돌 커플 탄생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1일 두 사람의 열애와 관련 "호감을 가지고 있는 사이다"라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열애 시기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알리지 않았으나 열애를 인정했다.

SM엔터테인먼트 측과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열애설 직후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반나절 만에 열애를 인정하며 새해 첫 스타 커플의 탄생을 알렸다.

이날 디스패치는 "카이와 제니가 사랑에 빠졌다"라고 카이와 제니의 데이트를 포착한 사진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이와 제니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하늘공원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또 카이가 인스타그램에 제니가 찍어준 사진을 올렸고, 하와이에서 산 선물을 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고 했다.

카이와 제니는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그룹 멤버들이기에 열애 소식이 알려지며 전세계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두 사람 관련 키워드가 트위터를 장식하며 글로벌 인기를 확인했다.

카이는 그룹 엑소 멤버로 지난 2012년 데뷔한 이래 폭발적 인기를 누리며 활동 중이다. 엑소는 최근 '러브샷'을 발매했으며, 지난해 31일 'MBC가요대제전' 무대에 올랐다.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는 지난 2016년 데뷔해 최근 솔로 활동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