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같은 '봤자야"…채연, 15년차 섹시퀸의 자존감(종합)

13일 새 싱글 '봤자야' 발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15주년이라는 숫자에서 오는 무게감이 있다. "지옥 같은 나날"이었다는 채연은 심혈을 기울여 신곡을 준비했고 "자식 같은 곡"을 완성했다.

채연이 9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 '봤자야(Bazzaya)' 발표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싱글은 채연의 데뷔 15주년을 기념하는 곡. 채연은 "15년이나 했는데 하던 거 하면 되지 라고 생각했는데 굉장히 떨린다. 하루는 미친듯이 떨렸다가 하루는 괜찮았다가 계속 반복됐다. 지옥 같은 나날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앨범을 내야겠다고 결정한 뒤에 꿈을 꾸기 시작했다. 아무 것도 준비 안 된 상태에서 무대에 올라가 다 잊어버리는 꿈이었다"며 "15주년이라서 더 신경 썼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봤자야'는 뭄바톤 리듬의 동양적인 테마라인이 가미된, 세련되고 당당한 섹시함을 극대화한 곡이다. 채연은 "제 자식 같은 노래"라고 설명했다.

채연은 "요즘 너무나 쟁쟁한 섹시 여가수가 많아서 내 이름 옆에 섹시라는 단어를 붙여도 되는지 모르겠다. 자신감이 확 떨어진다. 그럼에도 섹시하다. 예쁘다. 아직 죽지 않았다는 말을 듣는 게 제일 좋다. 잃지 말아야 하는 것이 자존감이라고 생각했다"며 "이 노래를 통해 여성 분들이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싱글에는 '프리크 미', '고마워 미안해 사랑해'가 수록됐다. 채연은 '고마워 미안해 사랑해' 가사를 직접 썼다.

채연은 "제가 처음으로 가사를 쓴 발라드곡 '고마워 사랑해 미안해'도 수록했다. 팬들을 위해서 마음을 담아 쓴 곡이다"며 "처음에는 어려웠는데 내 이야기를 쓰다보니 쉽게 풀렸고, 팬들에게 받기만 한 것이 마음아프다는 내용을 썼다"고 말했다.

이번 싱글은 15주년을 기념하는 데다 채연이 1인 기획사를 차리고 처음 낸 싱글이라 여러모로 의미가 있다.

채연은 "차이엔터테인먼트라는 내 이름을 건 회사에서 낸 첫 앨범이다. 하나 부터 열까지 내 손을 안 거쳐간 부분이 없다. 데뷔 이래 나는 '생계형 가수'라고 생각하고 이것 저것 해왔는데 막상 내가 앨범을 제작하려고 하니 아는 게 없더라. 15년간 내가 모르는 게 많았구나라는 생각에 공부하면서 작업했다"고 말했다.

채연의 신보는 오는 13일 한국 뿐만 아니라 활발히 활동 중인 중국에서도 동시 발매된다. 현재까지도 중국에서 한류스타로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는 채연은 국내 활동 뿐만 아니라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활동도 활발히 이어갈 예정이다.

채연은 "그간 활동을 하며 나를 되돌아봤다. 나를 지켜봐 주고 도와준 분들을 떠올렸다. 내가 이렇게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는 건 나 스스로도 잘 해왔기 때문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물론 이번 앨범을 도와준 분들을 생각하며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도 함께 했다"고 말했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