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무토 홈런' MLB 올스타, 요미우리에게 완승

[MLB 올스타 9-6 요미우리] 타구로 도쿄돔 천장 맞히기도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MLB) 올스타가 일본 투어 첫 승을 거뒀다.

MLB 올스타는 8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2018 MLB 올스타 투어 인 재팬 첫번째 경기인 요미우리 자이언츠전에서 9-6 승리를 거뒀다. 3회에만 대거 5점을 뽑으며 수월하게 경기를 풀었다.

7번타자 겸 포수로 출전한 J.T 리얼무토가 솔로 홈런을 포함해 2안타 2타점을 올리면서 활약했다. 요미우리 육성선수 출신인 마쓰바라 세이야는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을 치면서 팬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1회부터 MLB 올스타가 요미우리를 공략했다. 지명타자로 출전한 야디에르 몰리나가 안타로 출루하자 곧바로 로날드 아쿠냐 주니어가 2루타를 쳤다. 이어진 후안 소토의 유격수 땅볼 시 실책이 나와 주자 2명 모두 홈을 밟았다.

3회에는 시작부터 점수가 났다. 무사 1루에서 몰리나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로 1점을 뽑았다. 이어진 소토가 다시 2루타를 쳤다. 이 2루타는 도쿄 돔 천장을 직격한 대형 타구였다. 이 사이 몰리나가 홈을 밟아 점수를 냈다. 계속해서 점수가 났다. 리얼무토가 안타를 뽑았고 아메드 로사리오도 2타점 우전 적시타를 만드는 등 대거 5점을 뽑았다.

그러나 요미우리도 조금씩 추격했다. 3회말 1점을 만회하며 1-7을 만들었고 이어진 4회말엔 진귀한 장면까지 만들었다. 요 다이강과 쵸노 히사시가 출루하자 8번타자 마쓰바라가 왼쪽으로 빠지는 타구를 만들었다. 주자 2명이 들어오고 마쓰바라 본인도 홈을 밟아 인사이드 더 파크 홈런에 성공했다.

하지만 점수 차는 좁힐 수 없었다. 5회 리얼무토가 우월 솔로 홈런을 터뜨리면서 다시 한 번 기선을 제압했다. 7회에도 한 점을 더 뽑아내면서 점수를 벌렸다. 요미우리는 2점을 추가하면서 6-9로 추격했지만 역전까지는 힘이 부족했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