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X배종옥 '결백', 12월 크랭크인

신혜선, 스크린 데뷔작서 에이스 변호사 역 변신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신혜선과 배종옥이 영화 '결백'으로 만난다.

9일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에 따르면 '결백'(감독 박상현, 제작 ㈜이디오플랜)은 신혜선과 배종옥 캐스팅을 확정하고 오는 12월 초 크랭크인한다.

영화는 사람을 알아보지 못하는 치매 걸린 엄마(배종옥 분)가 독극물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되고 그런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를 나선 딸 정인(신혜선 분)이 사건의 감춰진 음모와 진실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신혜선은 영화 '결백'으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서울지법 판사출신의 로펌 에이스 변호사 정인 역을 맡아 누명으로 살인사건 용의자가 된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를 나서는 딸을 연기한다. 에이스 변호사로서 주도적으로 사건을 이끌어나가며 사람들과 언쟁을 펼치는 등 날카로우면서도 섬세한 연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배종옥이 정인의 엄마 화자 역을 맡아 영화에 무게감을 더할 예정이다. 치매를 앓고 있는 살인사건의 용의자 화자 역으로 분해 휘몰아치는 상황 속 딸을 향한 모성애를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신혜선과 배종옥은 각각 상처로 인해 일찌감치 가족의 품을 떠난 딸과 오랜만에 돌아온 딸을 알아보지 못하는 엄마를 연기하며 그 동안 보지 못한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결백'은 '또 하나의 약속' '재심'을 통해 대기업과 부조리한 권력을 향해 강력한 펀치를 날려온 영화사 이디오플랜의 세 번째 영화다. '그때 그사람들' '사생결단'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조감독 출신으로 활약한 박상현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이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