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 중국 낙양서 개최

8일부터 막올려 14일까지 진행…한국 3종목 선수 79명 참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가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한·증청소년 스포츠교류전에 선수단을 파견한다. 이번 대회는 오는 8일부터 14일까지 중국 하남성에 있는 낙양시에서 열린다.

체육회는 배드민턴, 탁구, 농구 등 3종목에 선수 79명을 파견한다. 한·중청소년스포츠교류는 한국과 중국 청소년들의 스포츠 교류 프로그램이다. 이번 대회는 지난 7월 대전광역시에서 진행했던 초청 교류전 답방 형식으로 마련됐다.

앞선 교류전 참가했던 배드민턴, 탁구, 농구 3종목 한·중 청소년 선수들이 하남성 낙양시에서 다시 모인다.

참가 선수들은 일주일 동안 합동훈련 및 친선경기를 치른다. 체육회 측은 "역사·문화 탐방, 파트너 프로그램 등 다양한 행사를 통해 양국간 이해 폭을 넓히는 친목과 화합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류전은 체육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고 있다. 체육회는 지난 2008년 제1회 교류전 제주특별자치도에서 개최했다. 이후 제3회 교류전부터 매년 양국 간 초청 및 파견 사업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