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쇼트트랙대표팀, 월드컵 1차대회 '노골드'

박지원 남 1000m 결승 은메달…심석희·최민정 女개인전 빈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첫 출발에서부터 삐끗했다. 한국 남녀쇼트트랙대표팀이 2018-19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단 한 개도 따지 못했다.

5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박지원(단국대)이 1분24초868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박지원은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을 노렸으나 샤오앙 류(헝가리)를 제치지 못했다. 류는 1분24초818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회 마지막 날 함께 열린 500m 2차 레이스에 참가한 황대헌과 임효준(이상 한국체대) 이준서(신목고)는 결승에 오르지 못하는 부진한 성적표를 손에 넣었다.

여자대표팀도 마찬가지였다. 같은날 열린 여자 1000m에서는 김지유(콜핑팀) 김예진(한국체대) 노아름(전북도청)이 나섰으나 노아름만 준결승까지 진출했다. 김지유와 김예진은 8강 탈락 고배를 마셨다.

여자대표팀 '간판스타'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성남시청)도 빈손에 그쳤다. 500m 2차 레이스에 나섰지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두 선수와 함께 출전한 최지현(성남시청)도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그나마 단체전에서 메달을 추가했다. 바라던 금빛 질주는 완성하지 못했지만 성과는 거뒀다. 심석희-최민정-김지유-김예진이 손발을 맞춘 여자 계주는 결승에서 4분03초966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간발의 차로 메달 색깔이 바뀌었다. 여자 계주팀은 러시아(4분03초925)에 0.041초 늦었다. 러시아가 1위에 올랐다.

남자 계주 결승에 나선 홍경환-이준서-임효준-박지원도 금메달을 눈앞에서 놓쳤다. 남자 계주팀은 6분28초857로 레이스를 마쳐 헝가리(6분28초625)에 밀렸다. 헝가리는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한편 이번 대회부터 처음 도입된 혼성계주 결승에 나선 최민정-김예진-이준서-박지원은 2분38초827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지만 여자대표팀은 개인전에서는 모두 빈손에 그쳤다. 금메달을 기대한 심석희와 최민정도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남자 개인전에서는 박지원을 비롯해 이준서(1500m)가 은메달을 획득했고 500m 1차 레이스에서 김건우(한국체대)가 동메달을 땄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