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서 갑질 당한 면세점…롯데, 5년간 임대료 1위

월평균 448.6억 납부…인천공항, 항공료보다 임대료 수입 1.4배 많아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지난 5년여간 인천국제공항이 항공료로 번 수익보다 임대료 수입이 1.4배나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공항 수익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운항 및 여객 등에 따른 항공료로 연평균 6천800여억 원, 총 3조4천251억 원의 수익을 거둔 반면, 상업시설 임대료로는 연 9천800여억 원, 총 4조8천709억원을 벌었다.

항공료 수익의 경우 2014년 6천364억 원에서 2017년 8천164억 원으로 28% 증가한 반면, 임대료 수입은 2014년 8천억 원에서 2017년 1조3천274억 원으로 66% 급증했다. 이는 공항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기보다 임대료 상승과 같은 손쉬운 수단에 기대 이익을 늘린 것으로 볼 수 있다.

인천공항 입점 업체 중 가장 많은 임대료를 내는 곳은 호텔롯데로, 연 임대료 5천383억4천만 원, 월평균 448억6천만 원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호텔신라가 3천254억9천만 원, 월 271억 원을 납부했고, 신세계는 연 844억5천만 원, 월 70억 원의 적지 않은 임대료를 냈다. 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과 같은 금융기관 또한 200억~500억 원, 연 20억 원 이상의 임대료를 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상훈 의원은 "수익구조만 놓고 살펴보면 인천국제공항이 아니라 인천국제쇼핑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독일 영국 프랑스 등 해외 주요공항 대부분이 임대료보다 항공료 수익이 더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천공항 또한 임대사업에 몰두하기보다, 공항으로서 여객·운항 자체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