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조선시대 지직화의 아름다움


한국고미술협회가 10월16일 개최되는 전시회에 앞서 작품 중 '조선시대의 지직화(직조회화)'를 공개했다.

조선시대 지직화(직조회화)는 남아있는 작품수가 적어 희소성을 지닌다. 일반적인 회화와 달리 그림을 그리고 커팅 후 직조(weave)해 표현한 회화와 공예를 같이 아우르는 회화양식 중 하나다.

오는 10월 16일부터 22일까지 7일간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진품명품전'은 회화, 고가구, 도자, 공예품 등 800여점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골동품에서 예술품으로, 예술품에서 우리 생활 속의 한 부분으로 스며들 수 있도록 인테리어 디자이너 마영범과 신경옥이 전시 공간 디자인을 맡았다. 옛 것들을 현대에 녹여내는 공간 설치미술의 예를 보여줄 예정이다.

한국고미술협회 종로지회 강민우회장은 "이번 진품명품전시회가 갖는 의미가 남다르다. 그간 골동품으로 인식된 고미술의 예술적 가치와 동시대의 삶을 반추하는 전시회로 거듭날 것이다. 이번 전시회는 단순한 전시가 아니라 설치예술과 결합된 고미술 전시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