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공지능 TV,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 지원

별도의 AI 스피커 등 없어도 TV만으로 구글 어시스턴트 사용 가능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LG전자 인공지능 TV가 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한국어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올레드(OLED) TV AI 씽큐(ThinQ),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 등 LG 인공지능 TV에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업데이트했다. 국내에서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적용한 것은 LG 인공지능 TV가 처음이다.

LG전자는 미국에 출시한 인공지능 TV에 지난 5월 구글 어시스턴트(영어)를 처음 탑재했고 한국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지원 언어 확대에 맞춰 독일, 영국, 프랑스, 스페인, 호주, 캐나다 등에도 확대 적용했다.

사용자는 별도의 인공지능 스피커나 스마트폰 없이도 LG 인공지능 TV의 대화면으로 구글 어시스턴트 주요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시청 중인 방송 프로그램 연관 정보와 콘텐츠 등을 포토, 지도 등 구글 연동 기능을 이용해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자사 인공지능 가전을 포함해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된 스마트기기들도 제어할 수 있다. TV의 매직리모콘 마이크 버튼을 누르고 "전등 밝기 2로 내려줘" "블라인드 올려줘" 등을 말하면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된 스마트 조명, 블라인드 등이 자동 실행된다.

사용자는 거실, 방 등 여러 공간에서 인공지능 TV, 구글 홈 등 인공지능 스피커와 연동해 인공지능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방에서 외출 준비를 하면서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TV 설정을 변경하거나 콘텐츠도 검색할 수 있다.

LG 인공지능 TV는 구글 어시스턴트와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DeepThinQ)'를 모두 탑재해 TV 기능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한다.

딥씽큐 기반의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으로 사용자가 여러 차례 버튼을 눌러 조작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앴다. 아울러 매직리모컨의 마이크 표시 버튼을 누른 채 명령하면 TV 채널 검색·추천, VOD 서비스·유튜브 등 다양한 콘텐츠 정보도 검색할 수 있다. 음성으로 볼륨 조정, 채널 및 모드 변경, 방송시청 예약, TV 꺼짐 예약 등 TV 기능도 이용 가능하다.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전무)은 "독자 플랫폼뿐만 아니라 구글 어시스턴트를 모두 적용한 LG 인공지능 TV는 다른 인공지능 기기와 달리 TV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