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푸드 측 "사업 정상화, 수익 구조 개선" vs 소비자 "폐업하나? 불안해"


[아이뉴스24 김형식 기자] 로드숍 화장품 브랜드 '스킨푸드'가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8일 스킨푸드는 기업회생 절차 개시를 신청했다고 알렸다.

이어 "현재 현금 유동성 대비 과도한 채무로 일시적으로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왔다"며 "채무를 조정하고 기업경영을 조속히 정상화하는 것이 채권자 등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하고 회생 절차를 신청했다"고 전했다.

[출처=SBS CNBC 뉴스화면 캡처]

하지만 스킨푸드 측은 "고유의 브랜드 이미지와 제품경쟁력을 고려하면 계속 기업가치는 충분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이번 기업회생절차 개시 신청이 인가되면 유동성을 확보해 사업을 정상화하고 수익 구조를 개선해나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스킨푸드 기업회생 절차 신청 소식에 소비자들은 "폐업하나?" "얼마 전부터 재고가 없긴 없더라"며 불안감을 쏟아내고 있다.

김형식기자 kimh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