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육성, 최대 17만개 일자리 열린다"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 연구 결과 발표···정부 일자리 목표 뛰어 넘어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블록체인 산업을 적극 육성할 경우 정부의 신산업 분야 일자리 창출 목표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는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진화하는 J 노믹스-ABC 코리아' 포럼에서 "정부가 ICO를 적극 육성하고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규제를 풀 경우 오는 2020년까지 최대 17만명의 고용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며 "가장 보수적인 연구 결과에서도 5만명 이상 고용 창출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시나리오 플래닝 기법을 통해 고용효과를 추정했다고 밝혔다. 시나리오 플래닝은 불확실한 미래 상황에 대해 예상되는 다양한 경우를 가정해 모든 상황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전력을 수립하는 분석 방법이다.

이 교수는 이를 위해 지난 9월 기준으로 마감된 전세계 2천400여 개의 ICO 데이터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한국 기업이 싱가폴 등 해외에서 진행된 29개 ICO에 관여했으며 566명의 고용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의 현 산업 내 고용효과 ▲블록체인 기술의 정책적 분기점 ▲암호화폐 시장의 현 산업 내 고용효과 ▲암호화폐 시장의 정책적 분기 점 등을 집중 분석했다.

이 교수는 국내 블록체인 시장이 오는 2022년까지 1천340억원에서 최대 6천385억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2026년에는 최대 6조 4천억원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고용창출 잠재력의 경우 오는 2022년까지 최대 17만개의 일자리가 생겨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일자리위원회가 최근 신산업 분야에서 같은 기간 동안 9만 2천개 민간 분야 일자리 창출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비교하면 더 높은 고용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 교수는 다만 ICO와 암호화폐 시장을 분리하는 것보다 두 부문을 함께 육성하는 게 일자리 창출에 더 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의 거래량과 ICO 펀드를 통해 모금된 금액을 비교 분석해보면 상관관계가 뚜렷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교수는 "암호화폐가 잘되면 ICO도 잘되기 때문에 분리가 불가능하다"며 "ICO에 투자하는 사람들은 암호화폐 시장에서 향후 회수하는 기대치 때문에 투자를 하기 때문에 암호화폐와 ICO가 함께해야 상충적인 효과가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어 "블록체인 관련 일자리는 임금과 직원 만족도가 높고 수요가 많다"며 "고용의 질도 높은 일자리이기 때문에 젊은 층을 위한 고용 창출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