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회담] 평양발 희소식 文 지지율 59.4% 전주보다 6.3%↑

리얼미터 여론조사, 6주만에 하락세 급반등으로 '반전'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제3차 평양 정상회담의 결과 50% 초반에서 하락세를 유지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크게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9월 3주차 주중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59.4%를 기록, 전주보다 6.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33.8%로 전주보다 7.9% 하락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고용부진과 부동산 급등에 대한 책임론으로 지난 6주간 이어진 하락세를 마감하고 반등한 것으로 해석된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하루 전 17일(월) 53%(부정평가 41.6%)로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 직후 이례적인 환대가 보도된 18일(화)는 57.7%로 올랐다.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방문과 비핵화 조치가 포함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당일인 19일(수)은 61.4%로 급등했다. 8월 6일 일간집계 63.2% 이후 처음으로 60%선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이 45.1%로 전주에 비해 4.6%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17.4%로 3.5% 하락했다. 정의당은 8.2%(2.2% 하락), 바른미래당은 6.0%(0.9% 하락), 민주평화당은 2.7%(0.3% 상승)를 각각 기록했다.

19일 기준 국제사회의 대북제제에 보조를 맞추면서 북한의 비핵화 이전에 남북간 교류·협력을 확대하는 데 대한 국민여론조사는 '한반도 비핵화와 긴장완화를 촉진할 것이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이 58.6%로 나타났다. '대북 압박을 느슨하게 해 비핵화를 저해할 것이므로 반대한다'는 29.1%를 기록했다.

이번 주중집계는 9월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8천16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최종 1천505명이 응답했다. 응답률은 8.3%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상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