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8]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초연결 시대, 삼성전자 역할 커"

30일 글로벌 기자간담회…AI 연동된 다양한 가전제품 등 소개


[베를린(독일)=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김현석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부문 사장이 삼성전자가 AI·사물인터넷(loT) 등을 바탕으로 초연결 시대를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 개막식 하루 앞서 30일(현지시간) '시티 큐브 베를린'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AI·IoT와 5G 기술이 만드는 초연결 시대에는 사람들의 일상이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변화될 것"이라며 "이 분야에서 기술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역할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래 기술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0년까지 3년간 AI·5G 포함 4대 미래 성장사업에 약 25조원을 투자하고, AI 전문가를 1천여명 확보함과 동시에 글로벌 AI 거점을 지속 확대한다는 계획을 올해 발표했다.

5G 부문에서도 올해 초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기반 모바일 시범 서비스를 선보였고, 하반기에는 버라이즌과 미국에서 세계 최초 5G 기반 홈브로드밴드 서비스 시행을 앞두고 있다.

김 사장은 "이 같은 기술이 진정으로 가치를 발휘하려면 사용자는 원하는 것을 대화하듯 말하기만 하면 되는 수준으로 사용상 복잡성이 없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AI 어시스턴트 '빅스비(Bixby)', 오픈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SmartThings)'를 중심으로 다양한 파트너사·개발자 들과 에코시스템 강화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IFA2018에서 삼성전자는 본격적인 8K 시대를 알리는 '8K QLED TV'를 글로벌 출시하고,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 가전들과 최근 출시된 갤럭시 시리즈 스마트 기기 등 AI를 기반으로 혁신을 가져다 줄 제품들을 다수 선보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삼성전자는 TV·가전·모바일 등 각 분야 유럽 지역 마케팅 담당들이 나서 IFA2018에서 전시한 제품들을 소개했다.

TV 분야에서는 8K(7680X4320 해상도) 화질을 구현하는 8K QLED TV와 146인치에 달하는 마이크로LED TV '더 월'을 전면에 내세웠다. 또 하만 카돈과 처음으로 협업해 최근 출시한 프리미엄 사운드바와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도 소개했다. 가이 킨넬 삼성전자 유럽총괄 영상디스플레이 마케팅 담당은 "12년 연속 1위를 하고 있는 삼성 TV의 미션은 미래 TV 시장을 개척하는 것"이라며 "AI 기반 최고의 화질 기술로 8K TV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생활가전 분야에서는 AKG 스피커를 적용하고 빅스비를 연동한 '패밀리허브' 냉장고, 2가지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오븐 '듀얼 쿡 플렉스', 세탁 시간을 절반으로 줄이고 AI를 이용해 세탁 조언을 하는 세탁기 '퀵드라이브' 등을 소개했다. 다니엘 하비 유럽총괄 생활가전 마케팅 담당은 "유럽 밀레니얼 소비자의 70% 이상은 집에서 지인들과 엔터테인먼트를 즐기고 재택 근무를 하는 등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다"며 "삼성전자는 ▲주방의 역할 확대 ▲가전의 개인 비서화 ▲AI·IoT 기술 기반 라이프스타일 변화 등을 제품에 적용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갤럭시노트9, 갤럭시워치, 갤럭시 탭 S4 등 최근 공개된 갤럭시 시리즈 모바일 기기들도 다시 한 번 소개했다. 까를로 까로요 유럽총괄 모바일 마케팅 담당은 최근 출시한 다양한 갤럭시 스마트 기기들이 가져올 소비자 삶의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베를린(독일)=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