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中의 홍콩 견제 본격화되나?

    홍콩의 반중국 시위가 11주째 이어가며 170만명이 주말시위에 참가해 중국정부와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정부가 홍콩 인접 도시 선전을 홍콩같은 국제 금융도시로 육성하는 계획을 발표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 쎄니팡, 중국 산둥성 고밀시 상수도관 질소세척 진행

    상수도관 세척업체 쎄니팡이 중국 산둥성 내 도시환경정비 시범도시인 고밀시의 약 800m 상수도관을 질소세척을 통한 시험세척 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중국 산둥성 고밀시는 인구 약100만 인구 도시로 상수도관망은 약1,


  3. 인터넷에서 타이핑 기록도 감시하는 중국 정부

    중국 정부가 국내 포탈 사이트인 다음에 이어 네이버 접속까지 차단하면서 중국 정부의 인터넷 통제가 강화되고 있다. 이러한 통제 강화는 천안문 사태 30주년을 맞아 공산당 정부에 대한 부정적 견해의 전파를 막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4. 'KBS 스페셜' 차이나 쇼크, 빈집 6천 5백만 채의 비밀

    2018년 발발한 미·중 무역 전쟁 이후, 중국 경제에 빨간 신호등이 커졌다. 고공행진을 하던 중국 경제성장률이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9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락하면서 중국 경제가 흔들리고 있다. 이에 2019년 1월 시진핑 주석은 이


  5. 인텔, 中업체와 5G 기술공유 중단

    미국 최대 반도체 업체 인텔이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5G 기술전쟁으로 바뀌면서 중국 반도체 업체와 공동추진중이었던 5G 기술합작이 차질을 빚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인텔은 중국 반도체업체 칭화유니그


  6. 'KBS 스페셜' 개혁개방 40년 중국, 기로에 서다

    1978년 12월, 덩샤오핑의 개혁개방 선언. 그 후 4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중국은 세계 2위 경제 대국으로 부상했고, 개혁개방 1번지 선전은 과거 선망의 대상이었던 홍콩 경제를 추월했다. 중국의 부는 관광·부동산 시장을 뒤흔들며 세


  7. 애플, 中 이어 인도서 고전

    애플의 아이폰 판매는 지난해 고가정책으로 중국과 인도에서 부진을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해 4분기 애플의 중국 아이폰 판매량은 20% 줄었으며 지난 한해 인도 아이폰 판매량은 40%나 감소했다. 이에 비해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큰폭으로


  8. 애플의 고가정책, 中매출 성장 발목잡아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중국 스마트폰 판매부진은 고가정책으로 인한 구매수요 급감 때문으로 분석됐다. 시장조사업체 IDC의 2018년 4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애플의 중국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대비 19.9% 줄었으며


  9. 일본 인플루엔자 확산 경보…"추정 환자 213만명…이상 행동 주의"

    일본에서 인플루엔자 환자가 속출하면서 지난 20일까지 1주일 간 일본 내 전체 추정 환자 수가 약 21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NHK 방송은 일본 전국의 47개 모든 도도부현(都道府縣)에서 인플루엔자 확산이 경보 수준을 넘어


  10. 샤오미도 화면내 지문센서 탑재하나?

    중국 단말기 제조사 샤오미가 경쟁사보다 뒤떨어졌던 지문인식 센서를 화면내 탑재 방식으로 성능을 개선하고 있다. 더버지 등의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샤오미 공동창업자 린빈 사장은 기존 지문인식 센서를 화면안에 탑재하는 방식을 채택


  11. 인도 e커머스 시장, 新투자법으로 성장주춤

    인도 e커머스 시장 공략에 공을 들여왔던 아마존과 월마트가 새롭게 만들어진 외국기업투자법으로 현지사업이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경영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자료에 따르면 인도에서 2월부터 시행하는 새외국기


  12. 텐센트, 위챗용 AI 기상비서 만든다

    앞으로 텐센트 이용자는 머지않아 위챗 서비스를 음성으로 조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이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텐센트는 애플의 시리와 유사한 위챗용 AI 가상비서를 개발하고 있다. 위챗 가상비서는 디디추


  13. 中, 블록체인 규제 강화

    중국정부가 분산원장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채용한 기업들의 이용자 데이터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새 지침을 마련했다. 새 지침은 2월 15일부터 시행된다. 중국사이버관리국은 이 법안의 시행을 담당한다. 이 기관은 중앙인터넷규제기


  14. 아마존, 인도 공략 난항으로 성장 '빨간불'

    인도 e커머스 시장에 수십억달러를 투자하며 시장 주도권 장악에 나섰던 아마존이 월마트와 현지업체의 반격에 고전하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아마존은 최근 플립카트의 지분을 매입하고 인도 시장을 공략중인 월마트에 밀려 입지가 좁


  15. 샤오미, 3일간 시가총액 7조원 증발

    인도 스마트폰 시장을 장악하며 급성장중인 중국 단말기 제조사 샤오미가 최근 홍콩증시에서 주가하락으로 시가총액 수조원이 증발했다.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샤오미의 주가는 10일 홍콩증시에서 전날보다 4.1% 떨어져 3일간 17% 급락했다. 주가하락으로 샤오미의